물관련학습방 대전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Q수돗물은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수돗물은 강이나 댐의 물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상태로 깨끗이 만드는 과정을 거쳐서 우리 가정에 보내집니다. 자연상태의 물은 다음과 같이 여러단계를 거쳐 먹을 수 있는 물로 바뀝니다.

수돗물생산과정 대청호에서 취수탑으로 취수한 다음 취수장 다음 착수정 다음 약품투입실 다음 약품혼화지 다음 응집지 다음 침전지 다음 여과지 2차염소투입 다음 배수지 다음 가정으로
  • 취수장 : 댐이나 강에서 물을 끌어오는 곳입니다.
  • 착수정 : 취수장에서 보내온 물을 받아들여 물의 흐름과 수량을 조절합니다.
  • 혼화지 : 물속에 있는 작은 찌꺼기를 빨리 가라앉히기 위해 약품을 섞습니다.
  • 응집지 : 물속의 작은 찌꺼기를 약품과 반응시켜 큰 덩어리가 되도록 천천히 저어줍니다.
  • 침전지 : 크게 된 찌꺼기를 바닥에 가라앉히고 맑아진 물을 여과지로 보냅니다.
  • 여과지 : 물에 녹지 않는 미세한 물질을 모래와 자갈층을 통해 걸러냅니다.
  • 염소투입 : 물속의 세균을 살균하고 소독하기 위해 염소를 넣습니다.
  • 배수지 : 먹을 수 있는 깨끗해진 물을 모아두는 곳으로 가정으로 보내는 물의 양을 조절합니다.
Q수돗물은 먹는 물 중에서 가장 안전해요.

우리가 흔히 마시는 물은 수돗물 생수, 정수기물, 약수 등으로 구분할 수 있지만 수질검사 결과를 보면 수돗물이 가장 안전합니다.

  • 세균 : 수돗물은 잔류염소가 함유되어 세균이 나올 염려가 없으나, 정수기 등은 기기 유통과정, 보관 등 관리의 문제점으로 세균이 함유될 가능성이 대단히 높고 실제 검사 결과에서도 세균 검출 빈도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 미네랄 :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 인체에 유익한 광물질은 오히려 생수, 약수보다 많거나 비슷한 수준이며, 정수기 중 역삼투압 방식은 오히려 이들 물질은 제거하여 증류수에 가까운 물을 만듭니다.
Q수돗물 이것이 궁금해요.

수도꼭지에서 나는 약품 냄새와 수돗물이 가끔 뿌옇게 보이는 것은 인체에 무해한 현상들입니다.

물을 틀면 수도꼭지에서 약품 냄새가 나는 이유

수돗물에서 소독냄새가 나는 것은 정수 처리 과정에서 각종 세균을 소독하기 위해서 염소라는 약품 처리를 하기 때문이며, 평상시에는 잔류 염소량이 0.2mg/ℓ 이상, 하절기나 수인성 전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0.4mg/ℓ 이상 유지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잔류염소는 인체에는 무해하며, 소독냄새가 나는 것은 오염되지 않은 안전한 식수라는 의미입니다. 소독냄새를 제거하는 방법은 수돗물을 받아서 끓이거나 2시간 정도 지나면 증발되어 냄새가 없어집니다.

수돗물이 가끔 뿌옇게 보이는 이유

이물질이나 약품 때문이 아닙니다. 수압이 높을 때 공기가 들어가서 작은 기포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기포는 자연히 없어집니다.

Q수돗물을 더 맛있게 마시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간단한 방법으로 수돗물을 더 맛있게 마실 수 있습니다. 간단한 방법으로 더욱 맛있는 수돗물을 마셔보세요.

물을 보관할 때는 유리로 된 용기 등을 사용합니다.

금속용기에 담은 물은 유리에 담은 물에 비해 쉽게 변질됩니다. 산화가 빨라서 여름에는 하루가 지나면 변질됩니다. 이에 비해 유리 용기에 담으면 사흘 정도 보관해도 원래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물은 차게 해서 마시면 좋습니다.

물맛은 체온과 비슷할 때 가장 맛이 없고 섭씨 8~14℃ 일 때가 가장 맛있습니다. 특히 아침 공복시 찬물을 천천히 마시는 것은 위장에 좋고 변비 해소에도 도움이 됩니다.

물은 받은 후 깨끗한 곳에 잠시 동안 놓아둡니다.

받은 물을 깨끗한 곳에 놓아두면 염소 냄새 등이 없어지고 공기 중의 산소가 녹아 물의 청량감이 좋아지게 됩니다.

Q우리가 쓰는 물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지구 상에 있는 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바닷물은 증발하여 구름을 형성하였다가 냉각되어 비나 눈으로 지표면에 떨어져 육지의 물로 돌아옵니다. 육지의 물은 강을 따라 다시 바다로 돌아가며 일부는 증발하여 구름이 됩니다. 즉 물은 새롭게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그림과 같이 물의 순환 과정을 거쳐 내가 다시 쓸 수 있는 것입니다.

물은 증발하였다가 구름이 형성되고 눈이나 비로 육지로 떨어져 일부는 증발하여 구름이 되고 일부는 바닷물됩니다.
Q물의 성질에 대해 알아봅시다.

물은 고체, 액체, 기체 상태로 나뉩니다. 액체 상태의 물이 온도에 따라 고체가 되기도 하고 기체가 되기도 합니다.

  • 고체 : 물은 0℃ 보다 차가워지면 고체로 변하는데 이것을 얼음이라고 합니다. 물이 얼면 그 분자들이 더 멀리 떨어지게 되어 같은 부피의 물보다 얼음이 가벼워지고 물에 뜨게 됩니다.
  • 액체 : 0℃보다 따뜻해지면 얼음이 녹아서 액체가 되는데 이것을 물이라고 합니다. 물은 물건들을 젖게 만들고 형태가 바뀔 수 있습니다.
  • 기체 : 물은 100℃에서 끓어 기체가 되는데 이것을 수증기라고 합니다. 수증기는 공기 속에 있는 작은 먼지 알갱이에 달라붙습니다. 이것들이 날씨가 따뜻할 때는 빗방울이 되고 추울 때는 얼어 눈이나 우박이 되어 내립니다.
Q우리가 할 수 있는 물사랑 실천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물을 사랑하는 마음이 우리 강산의 물을 아끼고 더욱 깨끗하게 보존할 수 있습니다. 이제 하나하나 실천해 보세요.

  • 양치할 때 : 양치할 때에는 컵을 사용하고 세수할 때에는 세면대에 물을 받아 사용합니다.
  • 채소를 씻을 때 : 채소나 과일을 씻을 때에는 물을 틀어 놓고 하지 말고 받아서 합니다.
  • 세탁할 때 : 세탁할 때에는 합성세제의 양을 줄입시다.
  • 샤워할 때 : 샤워 시간을 줄이면 한 달에 18~25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목욕할 때 : 목욕 샤워기를 이용해 물을 적당량만 사용합니다.
  • 설거지할 때 : 설거지할 때 물을 받아 사용하면 물을 틀어 놓고 사용할 때 보다 10배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화장실에서 : 변기에 물이나 모래를 채운 병을 넣으면 년 4,500만 톤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Q물속에 사는 생물로도 수질을 알수 있어요.

물속에는 많은 생물들이 삽니다. 깨끗한 물일수록 살 수 있는 생물의 개체수도 많아지고 더욱 다양한 종의 생물들이 살아갈 수 있습니다.

  • 1급수 : 먹는 물로 사용이 가능한 물
  • 2급수 : 약간의 정수 처리를 거치면 먹을 수 있는 물 약간의 유기물이 존재하고 수서생물이 가장 살기 좋은 물
  • 3급수 : 유기물이 풍부한 물로 물의 오염에 견딜 수 있는 생물들이 많이 살고 있음. 하천의 바닥은 부착조류가 형성
  • 4급수 : 심한 냄새가 나는 더러운 물로 오염에 강한 특정 수서생물만 살고 있음
상수도 모니터 명단
수질급수 BOD(ppm) 살 수 있는 물고기
1급수 1.0 이하 산천어, 둑중개, 버들개, 열목어, 버들치, 금강모치
2급수 3.0 이하 꺽지, 자가사리, 쉬리, 퉁가리, 갈겨니, 은어, 돌고기
3급수 6.0 이하 잉어, 붕어, 뱀장어, 메기, 미꾸리, 미꾸라지, 동자개
4급수 6.0 초과 어떤 물고기도 살 수 없다
Q깨끗한 물로 되살리려면 얼만큼의 물이 필요할까요?

물은 우리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자원입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더 많은 물 사랑하는 마음을 가질 때입니다.

각종 공장에서 버려지는 오물과 폐수 농축산물의 폐수 그리고 가정에서 쓰고 버려지는 생활하수 때문에 우리가 마시고 쓸 물이 더럽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더럽혀진 물을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깨끗한 물로 만들려면 다시 많은 돈이 들어갑니다.

라면국물 1컵에 3,760배 / 된장찌개 1그릇에 11,200배 / 커피 1잔에 14,400배 / 우유 1컵에 20,700배

의견달기

  • 정보제공부서 : 월평정수사업소
  • 담당자 : 유화인
  • 문의 : 042-715-6424